정부, '개방형OS' 앱 확보 가속화…한컴·티맥스·하모니카 개발환경 통일

임민철 기자입력 : 2020-09-13 12:22
과기정통부 협의체, 중복개발 부담 줄이기 논의 윈도 프로그램 재개발 올해·내년 지원예산 배정 앱 증가→개방형OS 확산→앱 증가 선순환 기대 행안부 민·관 협의체, 공공 시범도입 촉진 기여
정부가 '개방형OS'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확보를 가속화하기 위해 민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들과의 협력을 구체화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원에서 응용프로그램 공급 기업들의 '중복개발' 부담을 덜기 위해 개방형OS 개발환경을 통일시키고, 윈도 기반 응용프로그램을 개방형OS 기반으로 이식(재개발)하는 지원사업에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이는 윈도에 비해 부족한 개방형OS의 초기 생태계에 응용프로그램을 확충하기 위한 방안 가운데 하나가 될 전망이다. 정부가 오는 2026년까지 모든 행정·공공기관 PC에 개방형OS를 보급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의존을 낮추겠다는 목표를 실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한글과컴퓨터·티맥스A&C·인베슘 등 3사의 개방형OS(한컴구름·티맥스OS·하모니카OS)를 위한 응용프로그램 개발 환경이 과기정통부 산하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운영하는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 차원에서 통일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방형OS 개발 3사 웹사이트]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에는 개방형OS 개발 3사, 사무용 프로그램 및 백신과 같은 보안프로그램 등 응용프로그램 개발사, 개방형OS를 활용하고자 하는 공공·민간 부문의 관계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개방형OS 응용프로그램 개발 환경을 리눅스 커널(kernel) 4.19 이상, GTK 3.7 이상 버전에 맞추기로 최근 합의했다.

개방형OS는 모두 '리눅스 계열'이지만, 이를 개발하는 기업은 서로 다른 주체이기 때문에 결과물에 동일한 기술적 특성을 보장할 수 없다. OS에서 하드웨어와 전체 시스템 관리를 담당하는 '리눅스 커널'이나,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 입력과 프로그램의 시각적인 표현을 담당하는 'GTK' 등, 핵심 구성요소의 버전과 종류가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경우 여러 개방형OS간에 '응용프로그램 호환성' 문제가 생긴다. 사용자가 한 쪽 OS에서 쓸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을 나머지 OS에서는 쓸 수 없는 것이다. 호환성 문제를 해결하려면 응용프로그램 개발 기업들이 종류가 다른 개방형OS의 특성을 매번 감안해야 한다. 그러면 제품 하나를 개발하기 위해 시간적, 인적 자원을 중복 투자해야 하는 부담을 지게 된다.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는 기업들의 개방형OS 응용프로그램 개발·출시를 촉진하기 위해, 개방형OS 3종의 개발환경을 통일시켜 중복 투자 부담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한복미 NIPA 공개소프트웨어팀장은 "개방형OS 3종의 핵심 구성요소 버전이 다르면, 기업들이 하나의 응용프로그램을 3번씩 중복 개발해야 하는 부담이 생길 수 있다"며 "버전을 맞추면 종류가 다른 개방형OS용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하더라도 기존 결과물의 80~90% 정도를 유지하면서 나머지 부분을 보완·최적화하는 식으로 '중복개발' 비중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 예산으로 기존 윈도용 응용프로그램 제품을 개발·출시한 기업들이 그 제품을 개방형OS용으로 이식하는 지원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올해는 총 20억원 가량의 예산이 13개 과제에 지원된다. 응용프로그램 하나당 1억5000만원 안팎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 지원 규모를 2배 가까이 늘린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해 국회의 심의·의결을 기다리고 있다.

NIPA는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 첫 회의 진행 후 2차 논의를 각 참여 기업과 개별적으로 만나 진행했다. 개방형OS 및 응용프로그램 개발 기업들로부터 개방형OS 확산에 보탬이 될만한 요구사항을 정리하고, 첫 회의에서 커널 및 GTK 버전과 같은 개발환경 통일 등 기술적인 협의도 이어갔다. 이 협의체의 후속 논의는 다음달 중으로 예정돼 있다.

NIPA의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는 작년부터 운영된 행안부 '민·관 협의체'와 별개다. 주요 개방형OS 개발사 및 응용프로그램, 보안솔루션 개발사 등이 두 협의체에 모두 참여하고 있지만, 각각의 운영 주체와 운영 목적, 예상 활동 기간에 차이가 있다.

우선 과기정통부와 NIPA는 민간 시장 등을 아우르는 전반적인 개방형OS 확산 사업을 수행 중이다.

한 팀장은 "개방형OS 활성화 협의체 참여자들간의 대면 회의를 한 차례 했을 때 수요기업, 개방형OS 개발 기업, 응용프로그램 개발 기업 등 민간 담당자 위주로 참여가 이뤄졌지만 (개방형OS를 사용하게 될 공공부문) 수요기관도 참여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추후 행안부에서도 이 쪽 협의체에 참여해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달리 행안부는 행정·공공기관의 PC 및 OS 교체시 발생하는 윈도 구매비용 등을 절감하고 특정 기업 제품에 대한 종속성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개방형OS 도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행안부의 민·관 협의체는 그에 필요한 제도·기술적 고려사항을 논의한다. 행안부는 개방형OS를 제공하는 민간클라우드 기반 가상데스크톱환경(VDI)을 구축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IT관련 부서 직원 대상으로 공공부문 개방형OS 시범도입·전략수립을 병행한다. 이 과정에 민·관 협의체 논의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행안부의 공공PC용 개방형OS 보급 목표 시한은 2026년이지만, 과기정통부의 응용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에는 별도 지원 시한이 없다. 다만 과기정통부의 지원사업 성과가 행안부의 공공부문 개방형OS 보급 추진에 촉매가 될 수 있다. NIPA 측은 개방형OS 확산 정책이 범부처 차원으로 진행되는 만큼, 응용프로그램 지원사업도 추후 예산 계획에 꾸준히 반영될 수 있다고 기대 중이다.

정부가 범부처 차원의 협력을 추진하더라도, 개방형OS 보급과 이를 위한 응용프로그램 개발 등 민간 부문에서의 호응이 지속될 수 있을지는 지켜 볼 부분이다.

개방형OS 3종의 확산을 촉진하기 위해 응용프로그램 호환성이 지속적으로 보장되려면, 각 OS가 핵심 구성요소의 버전을 지속적으로 일치시켜야 한다. 개방형OS를 개발하는 3사가 현재 리눅스 커널 및 GTK 등 핵심구성요소의 버전을 일치시킬뿐아니라,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제품의 메이저 업그레이드 버전 배포 시기를 조율해야 할 수 있다.

리눅스 커널은 리눅스OS 환경의 하드웨어 자원 관리, 시스템 호출 처리를 맡는 핵심 구성요소고, GTK는 리눅스 데스크톱 기반 응용SW의 시각화와 사용자 입력 처리에 관여하는 주요 구성요소다.

커널은 메모리가 어디에서 무엇을 저장하는데 얼마나 사용되는지 추적한다. 어느 프로세스가 중앙처리장치(CPU)를 얼마나 오랫동안 사용할지 결정한다. 하드웨어와 프로세스 사이에서 자원 요청 중재 역할을 수행한다. 프로세스의 시스템 서비스 요청을 수신한다.

GTK는 리눅스 데스크톱 환경에서 주요 프로그램 창과 그 안에 표시되는 구성요소 등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구현하기 위한 라이브러리다. 윈도의 포토샵에 대응하는 리눅스용 이미지 편집프로그램 '김프(gimp)'의 구성요소에서 출발했다. 현재는 많은 리눅스용 프로그램 개발 프로젝트에 쓰이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