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시장 "성범죄 사전 차단 행정적 노력 최선 다하겠다"

(안산)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9-11 11:16
성범죄 예방 철저히 추진..재범 반드시 막아 범죄예방CCTV 3622대 시 구석구석에서 가동 아동·여성 안전한 일상 위한 친화도시 인증 절차도 추진

윤화섭 안산시장.[사진=안산시 제공]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이 11일 "성범죄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행정적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윤 시장은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예방을 위해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법무부와 CCTV영상 공유체계를 구축해 전자발찌 성폭력 사범에 대한 철저한 감시 시스템을 추진하고, 범죄 취약지에 대해서는 방범용CCTV 확대 설치 및 보안등 조도 개선, 범죄예방환경설계 기법 도입 등 안전한 환경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관내 방범용CCTV는 3622대로, 올 연말까지 골목길 등 취약지역 64개소에 211대가 추가 설치된다.

CCTV는 시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365일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돼 범죄예방에 활용되고 있으며, 지난 7월부터는 경찰·소방과 실시간으로 영상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운영중이다.

여기에 고위험군 성범죄 사범의 재범을 막기 위해 전자발찌 착용자를 관리하는 법무부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와 방범CCTV 영상정보를 공유하는 지원체계도 내달까지 구축 할 방침이다.

특히, 과거 흉악한 성범죄가 발생했던 장소 일대에는 내년 초까지 추가로 15대를 설치하는 등 ‘안산 도시안전망 고도화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3천795대의 방범CCTV를 새로 설치하고, 노후 방범CCTV 3523대를 신형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사진=안산시 제공]

또 단원구 선부동과 상록구 부곡·월피동 등 3곳에 2억여 원을 들여 CPTED를 활용한 안심길 조성사업도 실시했다.

이곳 거리에는 비상벨 기능이 있는 방범CCTV와 방범용 LED 안내표시판, 안전 로고젝터 등 범죄예방을 위한 각종 장비가 설치됐다.

앞서 지난해 5월부터 성범죄자의 재범 가능성을 막고 시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성범죄 관련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다.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대상에 여성 1인 가구를 포함해야 한다고 건의한 내용은 실제 관련법 개정이 이뤄지고 있으며, ‘성범죄자 알림e’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전자발찌 추적기능과 GPS를 연계한 위치파악 기능도 추가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윤 시장은 범죄예방 환경과 제도적 개선 외에도 여성·아동의 안전한 일상을 보장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윤 시장은 “법무부, 경찰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시민 모두의 안전을 지켜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구현을 위해 철저한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