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천∼청두 운항…중단 5개월 만에 재개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07 09:46
창춘·난징에 이어 충칭·청두까지 비즈니스 고객·교민 수송 확대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 지 5개월 만에 인천∼중국 청두(成都)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0일 인천∼중국 청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의 한중 노선은 인천∼창춘(長春), 인천∼난징(南京)에 이어 총 3개의 노선이 운항하게 된다.

인천∼청두 노선은 주 1회 목요일 밤 10시50분 인천에서 출발해 다음 날 새벽 2시15분 청두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한중간 노선 증편을 위해 중국 민항국과 적극적으로 협의해왔다. 특히 중국으로 입국하려는 비즈니스 고객과 교민, 한국을 경유하는 환승객 수송을 위해 증편에 총력을 다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일에는 국가간 필수 인력 교류와 무역 수요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를 토대로 오는 25일까지 주 1회 인천∼충칭(重慶) 노선의 전세기를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한중간 노선 증편으로 항공편 부족으로 인한 현지 교민, 유학생, 기업체의 어려움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논의를 통해 한중간 항공편 운항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들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