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등하교 시간 조정 요청"...태풍 '하이선', 위기경보 '심각' 격상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9-06 21:10
오후 7시 부로 위기경보 '심각'·위기대응 3단계 격상
제10호 태풍 '하이선'을 대상으로 한 우리 정부의 위기 경보가 기존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됐다. '심각' 단계는 가장 높은 수준의 경고인 만큼 피해 예상 지역을 중심으로 출·퇴근과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중대본의 비상대응 수위도 가장 높은 3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태풍 하이선에 부러진 일본 아마미섬의 가로수. [사진=교도·연합뉴스]


앞서 중대본은 이날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위기경보를 '경계'로 올리고 중대본 비상 대응 수위도 2단계를 가동했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는 1∼3단계 순으로 올라간다.

중대본은 "태풍 접근 시기와 만조시간이 겹치면서 저지대 침수 우려와 산사태 발생 위험이 높다"면서 "이에 따라 위기경보와 대응수위를 높이고,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이에 상응하는 대응태세와 비상체계를 가동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해안가 저지대와 하천변 주택가, 산사태 위험지역, 급경사지 등 인명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는 행정력을 동원해 태풍 접근 전에 사전대피 조치를 하도록 당부했다.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급박한 상황에서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대피명령 등 강제대피 조치도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중대본은 태풍 접근 시간대에 국민들의 외부활동을 최소화해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민간기업의 출퇴근 시간과 일선 학교 등하교 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대본부장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모든 부처와 지자체는 제때 인력·장비·물자 동원이 이뤄지도록 해달라"며 "국민들도 야외작업 중지, 외출 자제 등 태풍 시 행동요령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7일 오전 9시 부산 동쪽 약 80㎞ 부근 해상을 경유하면서 한반도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50hPa, 최대풍속은 초속 43m, 강풍반경은 380㎞로 '매우 강' 상태다.

이에 따라 오는 8일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