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 64% 공급망 재편 마쳤거나 계획 중"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06 15:33
코트라, 글로벌 기업 246개 조사 보호무역주의 확산·신흥시장 성장 등 영향
글로벌 기업의 64%가 사업장 이전 등 공급망 재편을 최근 마쳤거나 계획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호무역주의가 확산하고, 아세안 등 신흥시장이 성장하면서 글로벌 분업구조가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트라는 지난 6~8월 49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가치사슬(GVC) 재편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발표했다. 코트라는 글로벌 기업 246개사를 대상으로 사업장 이전, 조달처 변경 등을 분석했다.

공급망 재편이 활발한 지역은 중국(45%), 북미(35%), 중남미(35%) 순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활동으로는 기업간 투자·인수합병이 가장 비중이 컸다. 그 이유로는 보호무역주의 심화(27%), 기술 고부가가치화(26%), 신흥국 소비시장 활용(26%) 등을 주로 꼽았다. 코로나19 확산 대응(20%)과 관련된 사유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코트라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양상이 △신흥시장별 자체 공급망 강화 △중국을 둘러싼 새로운 가치사슬 형성 △기업간 투자·제휴 활성화 등 세 가지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동남아·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 부품 조달과 제품 생산, 판매·유통을 현지에서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자체 완결형 공급망이 조성되고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 전기·전자기업을 중심으로 중국 생산라인을 아세안·중남미 등으로 옮기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미·중 통상분쟁으로 중국산 제품의 대미 수출 관세 부담이 늘어난 것이 주된 원인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고부가가치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간 합종연횡도 나타난다. 첨단기술·디자인 개발을 희망하는 글로벌 기업 60%가 전략적 제휴를 추진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 사옥. [사진=코트라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