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빅히트 상장으로 주식부호 등극··· '따상'땐 정몽구 회장 제쳐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9-06 13:55
BTS 멤버들도 각 92억원씩 주식 증여··· '따상'땐 240억원 규모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인먼트 기업공개(IPO) 이후 방시혁 대표의 지분가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빌보드 메인차트 '핫1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로 상장 전부터 IPO 대어로 꼽혀왔기 때문이다. 공모가격 기준으로 방 대표는 약 1조 6700억원의 자산은 확보한 상태다. 특히 ‘따상’(더블 상한가·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을 달성할 경우 방 대표는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을 밀어내고 국내 주식부자 순위 5위권까지 뛰어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빅히트 증권신고서 상 방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은 지난 2일 기준 1237만7337주(현재 지분율 43.44%)다.

공모가가 희망 범위(10만5000원~13만5000원)의 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결정될 경우 방 대표의 지분가치가 1조6709억원에 달하는 수량이다. 이는 현재 연예인 주식부자 1·2위인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업자(2566억원, 이하 지난 4일 종가 기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창업자(1707억원)다. 상장사 주식을 100억원 이상 보유한 연예인 주식 부자 7명 전체 주식 재산(7100억원)보다 약 2.4배나 큰 규모다 .

전체 상장사로 범위를 넓혀봐도 방 대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각각 1조5980억원)을 앞서 전체 순위 14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IPO에서 나타난 폭발적인 공모주 투자 열기를 고려하면 빅히트 상장 이후 방 대표의 주식 재산은 늘어날 가능성도 크다. 앞서 지난 7월 초 SK바이오팜은 상장 첫날 따상에 이어 이후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이어가는 공모주 투자 광풍을 보였다.

만약 빅히트 공모가가 13만5000원으로 정해지고 SK바이오팜처럼 상장 후 상한가인 '따상'에 성공하면 첫날 방 대표 지분 가치는 4조3444억원으로 부풀게 된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상장사 주식부호 순위와 비교하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조2597억원)을 넘어 5위에 등극한다.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주식부호로 등극한다. 방 대표는 지난달 초 멤버 7명에게 주식 총 47만8695주를 균등하게 증여했다. 공모가가 13만5000원으로 결정되면 멤버들은 1인당 약 92억원 규모의 주식을 갖게 된다. '따상'을 기록할 경우 1인당 보유하게 될 주식가치는 2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