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코로나19 확진자 55명 발생…누적 확진자 4256명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04 19:21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638명 8·15 서울도심집회 관련 118명 등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5명 추가로 나왔다.

서울시는 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신규로 파악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가 55명이라고 밝혔다.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4256명으로 늘었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1명 늘어 총 638명으로 집계됐다. 8·15 서울도심집회 관련은 2명 늘어 118명으로 파악됐다.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확진자도 3명 늘어 116명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동작구 카드 발급업체 1명, 도봉구 운동시설 3명, 노원구 빛가온 교회 1명, 노원구 기도모임 2명, 다래경매 관련 1명 등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4일 오전 광주 북구 운암1동에서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동생활방역단원들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버스 승강장과 금융기관 등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을 방역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청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