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흑인 피격' 커노샤 찾는다...민주당은 맹비난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31 07:07
피해자 가족과의 만남 여부는 미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스콘신주 커노샤에 방문한다. 이곳에서는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에 대한 경찰의 총격 사건을 계기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1일 커노샤를 방문해 경찰들을 만나고 피해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레이크 가족과의 만남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민주당 측은 대통령 행보에 비판을 쏟아냈다. 그간 폭력을 선동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케이트 베딩필드 바이든 대선 캠프 선거대책부본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여름 내내 폭력을 선동하려 했다. 그는 지지자들이 밖으로 나가 공격적으로 행동하도록 장려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캐런 배스 하원의원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상황을 선동하기 위한 목적만을 가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법과 질서'를 강조하지만, 오히려 그는 법과 질서를 파괴하기 위해 무엇이든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는 지난 23일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백인 경찰관들이 등 뒤에서 쏜 총에 맞아 크게 다쳤다. 이후 현지에서는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