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음서제 막겠다...'공공의대 게이트' 실검 챌린지

이승요 기자입력 : 2020-08-30 16:00

공공의대 게이트 실검챌린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늘 오후 2시 '공공의대 게이트' 실검 만들기 진행합니다"

30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에 '공공의대 게이트' 키워드가 올라왔다. 정부의 공공의대 선발 방식에 반발한 누리꾼들이 이른바 '실검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공공의대 게이트' 실검 챌린지 운동을 독려하는 글이 공유되고 있다.

실검 챌린지를 주도하는 이들은 현 정부를 강하게 비판해온 보수 성향 단체들과 부동산 규제로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모인 일부 부동산 카페 등이다. 공공의대 선발 방식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온 일반 누리꾼들도 상당수 실검 챌린지에 호응하고 있다.

실검 챌린지는 특정 키워드를 집중 검색해 실시간 검색어에 올리는 방법이다. 최근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반발한 일부 누리꾼들이 '3040 문재인에 속았다', '문재인을 파면한다' 등의 키워드로 실검챌린지를 벌이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실검 챌린지에 참여한 누리꾼들은 '공공의대 게이트, 진실을 알고 싶습니다'라는 카드뉴스를 제작해 온라인상에서 실검 챌린지 운동을 독려하고 있다. 이들은 "공공의대 법 정녕 누구를 위한 법안일까요?"라고 정부의 의료정책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공공의대 설립 및 운영 방안을 맹비판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24일 배포한 카드뉴스에는 시·도지사 및 시민단체 관계자의 추천을 통해 공공의대생을 선발한다는 방안이 담겨 '현대판 음서제'가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추천 전형의 경우 특정 집단의 이익을 챙기는 도구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우려다.

이들은 조선일보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시민단체 임원을 지낼 당시 자녀의 학비를 위안부 피해 할머니 장학금으로 냈다'는 보도와 함께 공공의대 운영 법률안에 지역의사 확보 취지와 상반되는 국립대학병원인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수련과 채용을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이들은 "선발은 공정하게 이뤄질까요? 중립적인 시민단체? 지역의사 만들기라고요?"라고 반문하며 "고위직 자제분들의 서울대 교수 만들기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회는 평등했습니까, 과정은 공정했습니까, 결과는 정의로웠습니까"라며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이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을 때"라고 호소했다.

지난 27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른바 '공공의대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청합니다"라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공공의대와 관련한 각종 논란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해당 청원글은 30일 오후 4시 현재 7만 4000명이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방안에 반발한 대한전공의협의회 전국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전협)는 집단 휴진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협은 이날 "모든 전공의는 비대위 지침에 따라 단체행동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복지부가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한 전공의 10명을 경찰에 고발한 데 반발한 것이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도 의사 집단 휴진을 지지하기 위해 국가고시 실기시험 거부 및 동맹휴학 등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