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한국판 뉴딜에 10조원 금융지원 본격화

윤동 기자입력 : 2020-08-23 12:21
친환경·녹색혁신·일자리 창출 기업에 금융지원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가 '한국판 뉴딜' 정책에 맞춰 5년간 1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21일 '뉴딜 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한국판 뉴딜을 투자와 우량기업 유치 등 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 기회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위원회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자회사 CEO들이 참여한다.

위원회에서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 정책과제들에 대해 자회사별 사업 연관성을 분석하는 등 다양한 참여 방안을 모색한 결과 5년간 1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는 데이터 신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그룹 사업 전반의 비대면·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그린 뉴딜 분야에서는 그룹 기업투자금융(CIB) 부문을 중심으로 친환경·녹색혁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정책금융, 신용보증 지원제도를 활용하고 분야별 전문기관과의 협업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그린 뉴딜 관련 우수 기술기업에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혁신창업기업에 대한 직접투자는 상반기 9개사를 선정해 90억원을 투자했고, 하반기에도 현재 진행 중인 공모절차를 통해 디지털, 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창업기업들이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수해로 인한 상처가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코로나19의 재확산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금융 본연의 역할인 전방위적 금융지원은 물론 코로나 이후 뉴노멀(New Normal)에 대응해 전 임직원들이 혁신에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