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림 논란' 제네시스 GV80, 19일부터 출고 재개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14 17:40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지난 6월 품질 문제로 출고를 일시 중단했던 스포츠유틸리차량(SUV) 'GV80' 디젤 모델의 출고를 두 달 만에 재개한다.

현대차는 GV80 디젤차 출고가 오는 19일부터 재개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는 고객 안내문에서 "GV80 디젤차 일부 차량 진동현상에 관해 유효성 검증을 완료한 조치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출고를 기다린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형 세단 'G80'과 GV80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말했다.

또, 바디케어 서비스 패키지 I을 무상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는 1년 혹은 2만㎞ 기간에 차체, 앞유리, 타이어 손상을 보장해주는 것이다. 기존 GV80 디젤차 고객들에겐 '변속 제어 로직 업그레이드' 조치를 해준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6월 11일까지 출고된 GV80 디젤 모델 전체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주요 부품 보증기간을 기존 '5년 혹은 10만㎞'에서 '10년 혹은 20만㎞'로 연장했다.

현대차는 GV80 디젤차에서 간헐적 진동 현상이 발견됨에 따라 6월 5일부터 출고를 중단했다.

당시 현대차는 "낮은 분당회전수(RPM)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연료가 연소하고 남은 찌꺼기)의 누적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GV80.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