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울산공장서 유독 가스 유출…근로자 대피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14 14:04
울산 LG화학 공장에 불이 나 이곳 근로자들이 대피했다.

14일 오전 10시 44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LG화학에서 화재로 유독성 물질로 추정되는 가스가 유출되면서 이 공장 근로자들이 긴급 대피했다.

현재까지 화재와 유출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현장으로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여 오전 11시 17분께 불을 끄고 현재 잔화 정리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유출된 가스 성분이 '2클로로N(시아노2티에닐메틸)아세트아미드'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물질은 유독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 초기 하늘로 다량 발생하던 연기는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주군은 오전 11시 26분께 "화학물질 누출이 의심되니 실내로 대피하고, 차량은 이 지역을 우회하라"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다. 소방당국은 화재와 유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4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LG화학에서 화재로 인한 유독성 가스가 유출됐다. 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