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의사 집단 파업' 철회 촉구…"대화 나서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8-14 11:53
더불어민주당이 14일 하루 동안 집단 휴진에 들어간 대한의사협회에 파업 철회를 촉구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이날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해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응급실·중환자실·분만실 등 환자 생명과 직결된 업무에 종사하는 의사를 제외한 동네 의원 개원의와 대학병원 등 수련병원의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파업에 참여한다.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당정협의'가 열린 23일 국회 정문 앞에서 대한의사협회가 "문제는 인원이 아니라 배치다"는 현수막을 들고 증원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19 지역 확산이 다시 이어지는 상황에서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신속히 협의체를 구성해서 의사들의 요구 사항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음에도 이를 모두 거부하고 극단적인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대해서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지금이라도 파업을 중단하고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보건당국과 의료단체 모두 우선할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라며 "대한의사협회는 집단 휴진을 철회하고 대화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의협은 지역 의사 부족 문제의 원인은 의사 부족이 아니라 진료과와 지역에 따른 인력 배치 불균형에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 방침에 반대하고 있다. 의협은 구체적으로 △의과대학 정원 10년간 4,000명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 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도입 등에 반발하고 있다.

대규모 의료인 파업으로 일부 병·의원에서 진료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필수 업무 담당 인력이 파업에서 제외되는 만큼 응급환자나 중환자들의 불편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이번 의료인 파업은 2000년 의약분업 사태, 2014년 원격의료 반대에 이어 2000년대 들어서 세 번째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