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달러에 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8-13 16:50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달러화가 하락 반전하면서 원·달러 환율도 하락 마감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2.0원 내린 1183.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2.3원 내린 1183.0원에 개장해 1181~1183원대에서 등락했다. 지난 사흘간 소폭 오름세를 나타낸 달러화가 다시 하락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부각된 영향이다.

간밤에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전거래일보다 0.30% 하락한 93.429를 기록하며, 나흘 만에 하락했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으로 금리가 오름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와 물가 호조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6% 오르며 경기 회복 기대를 키운 것도 위험자산 선호 심리를 강화했다.

한편 코스피는 이날 0.21% 오른 2437.53으로 마감하며 9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