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해달라"...靑 국민청원에 21만명 동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8-13 16:31
청원인 "역대 듣도 보도 못한 장관"

웃12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75주년 8.15 광복절 기념 독립유공자 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탄핵을 촉구하는 취지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공식 답변 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달성했다.

이 청원은 지난달 14일 '추미애 장관 탄핵'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됐다. 청원 마감일인 13일 오후 4시 기준 21만3500여명이 참여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청원인은 해당 청원에서 "(추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 위신과 온 국민을 무시하고 마치 자기가 왕이 된 듯 검사장이나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명을) 거역한다고 하면서 안하무인"이라며 "역대 이런 법무 장관은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 기회에 탄핵을 청원한다"며 "추미애 장관을 탄핵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청와대는 지난 3월 11일에도 추 장관 취임 후 단행한 검찰 인사 등을 지적하며 추 장관을 해임해 달라는 취지의 청원에 대해 "검찰 인사에는 문제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