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SK바이오사이언스·제넥신·진원생명과학 백신 후보 3종 연내 임상 착수 가능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13 16:28

경기 성남시 판교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한 연구원이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내 백신 후보물질 3건의 임상 착수가 연내 모두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3일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국내 백신 개발은 유전자(DNA) 백신 1종의 임상 1·2a상이 지난 6월11일 승인됐고, 합성항원백신 1종과 추가 DNA 백신 1종이 비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다”며 “연내 3종 백신후보 모두 임상 착수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DNA 백신 임상 1·2a상이 진행 중인 곳은 제넥신이며, 합성항원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 추가 DNA 백신은 진원생명과학이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에는 4가지 플랫폼이 있고, 그중 우리나라에서는 2개의 플랫폼에 3개 회사가 연구를 앞서서 진행하고 있다”며 “이들 3대 백신 핵심품목을 내년 하반기나 내후년을 목표로 중점지원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내 백신 개발 이외에 해외에서 개발돼 확보될 수 있는 백신에 대한 수급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글로벌제약사 중 임상 3상을 진행하면서 백신에 대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유수한 제약사들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백신이 확보돼 접종이 완료되더라도 생활방역 수칙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방대본은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수입된 렘데시비르를 35개 병원에서 요청한 119명 환자에 대해 모두 공급을 마쳤다고 밝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