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NG선 4400억원에 2척 수주…하반기 들어 13척 따내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8-13 10:20
대한해운과 계약 체결, 현대중공업서 건조해 2023년 쉘사에 투입
한국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을 4400억원에 수주했다. 이로써 하반기 들어 수주 실적이 LNG선 6척을 포함해 총 13척, 14억 달러로 늘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한국조선해양은 12일 대한해운과 4400억원 규모의 LNG선 2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주 선박은 17만4000㎥급으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3년 하반기 인도할 예정이다. 이후 쉘(Shell)사에 용선용으로 투입된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이 시운전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한국조선해양은 지난달 30일 해외 선주사 2곳과 LNG선 4척 건조계약도 맺었다. 이는 올해 한국 조선업계의 첫 LNG선 수주였다.

한국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이중연료 추진엔진(X-DF)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탑재됐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고 공기윤활시스템과 LNG재액화 기술도 적용됐다.

한국조선해양은 하반기에 LNG선 6척, PC선 6척, 여객선(RO-PAX) 1척 등 13척, 14억2000만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선박시장 침체 속에서 고부가가치선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LNG선 관련 다양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등 향후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