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생계형 해적 늘어...전 세계 해적사고 100여건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8-12 13:40
올해 상반기 해적활동 총 98건, 전년대비 26% 증가 아시아 해적사고 42건, 전년대비 91% 급증
올해 상반기 전 세계에서 발생한 해적사고가 100여건으로 전년과 비교해 약 26%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원납치‧인질 등 인명 피해도 93명에 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스러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악화 등으로 생계형 해적 활동이 늘고 있는 실정이다.

​12일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해적공격, 선박 피랍, 선원납치 등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통계를 보면 올 상반기 들어 총 98건으로 전년 동기(78건)대비 5.6% 늘었다. 이중 선원납치는 지난해 상반기(37건)보다 45.9% 늘어난 54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한국인 선원 5명이 서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나이지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32일 만에 무사히 풀려나기도 했다.

나이지리아, 베냉 등 서아프리카 해역은 지난해에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해적공격이 발생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35건의 공격사고가 있었고, 전체 해적공격(98건)의 35.7%를 차지했다.

서아프리카 해역 연안국은 불안한 정세, 취약한 해상보안, 빈곤 등으로 인해 일반 어민들이 해적 또는 테러 단체에 가담하고 있다는 게 해수부 설명이다. 특히 해적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이지리아는 반정부조직과 연계된 범죄 활동이 육상과 해상에서 연일 발생해 해적사고 고위험 해역으로 분류됐다.
 

해적사고 고위험 해역[사진=해양수산부]

아시아 해역에서도 상반기 해적사고가 총 42건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22건)보다 90.9%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로 생계형 해상강도로 전년동기 대비 90.9% 늘어났다.

싱가포르 해협에서 지난해 4분기 11건의 해상강도가, 올해도 모두 6건의 강도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 해역에서는 생계형 해상강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악화 등으로 해적의 활동이 증가하고, 특히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우리 국민이 납치되는 등 해적에 의한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며 "국제 항해선박 및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은 고위험해역 통항‧조업금지, 무장경비요원 승선 등 해적피해 예방 대책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