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의발견’ 200억 투자유치…신규사업·M&A 추진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8-10 14:33

[놀이의 발견 제공]


키즈플랫폼 ‘놀이의발견’이 우리-큐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합자회사(우리-큐 PEF)로 부터 200억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사업 론칭 1년 5개월 만으로, 포스트 벨류(투자유치 후 기업가치) 600억원을 인정받았다.

놀이의발견은 전국의 다양한 놀이·체험학습·창작활동 프로그램은 물론 전시회나 키즈카페·테마파크 등을 연결해주는 국내 유일한 플랫폼 서비스이다.

지난해 5월 웅진씽크빅의 벤처사업부로 시작한 ‘놀이의발견’은 5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고, 누적 거래액은 110억원이다.

놀이의 발견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라이브클래스와 키즈스토어 등의 신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라이브클래스는 집에서도 아이들과 놀 수 있게 만든 ‘놀이수업 라이브 방송’이다. 키즈스토어는 아이들의 놀이거리, 취미용품 등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한 앱(App)이다.

놀이의 발견은 라이브 놀이방송과 키즈스토어를 연계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키즈시장과 연관된 스타트업의 M&A도 검토하기로 했다.

윤새봄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신규사업과 스타트업 M&A를 추진할 계획이며, 키즈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만들어 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