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사가 만사"…통합당 "정신세계 이해 어려워"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8-08 20:19
호남 출신 통합당 의원들, 추 장관에 거센 질타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가 발표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8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해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이 전날 검찰 인사 후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고 글을 쓴 것을 겨냥한 것이다. 호남 출신 통합당 의원들도 추 장관의 검찰 인사 언급에 대해 질타의 목소리를 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인사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 당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 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추 장관을 정조준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을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전남 순천 출신으로 검사였던 김웅 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같은 당 조 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에 "'추미애 사단'이 검찰 요직을 모조리 꿰찼는데, 출신 지역도 골고루 안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북 익산 출신인 조 의원은 "특정 지역·라인이 검찰의 이른바 '빅4'를 또다시 독차지하고 지역 안배를 들먹인다는 건 국민 알기를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대검 검사급(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인사가 만사! 맞다"는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며 "애초 특정 라인·특정 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며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