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박정민, KPGA 선수권 셋째 날 독주

이동훈 기자입력 : 2020-08-08 16:16
6언더파 204타 한 타 차 선두
2018시즌을 덮친 '무명 돌풍'이 이번 시즌 다시 불어올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무명' 박정민1072(27)가 선두를 유지했다. '엘리트' 함정우(26)는 2위로 하락했다.
 

인터뷰 중인 박정민1072[사진=KPGA 제공]


박정민1072는 8일 경남 양산시에 위치한 에이원 컨트리클럽 남, 서코스(파70·6950야드)에서 열린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0억원·우승상금 1억8000만원) 셋째 날 결과 버디 4개, 보기 두 개, 더블 보기 한 개를 엮어 이븐파 70타, 사흘 합계 6언더파 204타로 선두를 유지했다.

바깥쪽(1번홀)으로 출발한 박정민1072는 3번홀(파4) 더블 보기를, 4번홀(파3) 보기를 범했다. 순위표 맨 위에서 주르륵 미끄러졌다. 그러던 9번홀(파5) 버디를 잡았다. 흐름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두 타를 잃으며 안쪽(10번홀)으로 걸어간 박정민1072는 11번홀(파4)과 12번홀(파3) 두 홀 연속 버디에 이어 14번홀(파4) 버디를 추가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또다시 실수를 범했다. 이어진 15번홀(파4) 3온 2퍼트로 보기를 기록했다.

이날 박정민1072는 냉탕과 온탕을 넘나들며 고된 하루를 보냈지만, 이븐파 70타로 둘째 날 점수를 지켰다.

박정민1072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 35.71%로 티샷 난조가 여실히 드러났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61.11%를 기록했다. 첫날 두 타, 둘째 날 4타를 줄인 그는 이날 점수를 지켜 6언더파 204타로 함정우(5언더파 205타)를 한 타 차로 누르고 선두를 고수했다.

2012년 코리안 투어에 데뷔한 박정민1072는 아직 우승이 없다. 지난 시즌부터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14개 대회 중 8개 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해 개인 최다 상금액을 경신했다. 그러나 가장 최근 3개 대회 성적은 신통치 않다. 공동 39위를 시작으로 기권과 공동 66위가 전부였다.
 

벙커 샷을 시도하는 박정민1072 [사진=KPGA 제공]


두 선수의 뒤를 두 명의 교포가 쫓는다. 바로 한승수(미국)와 고석완(캐나다)이다. 두 선수는 3언더파 207타로 맹동섭(33)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한승수는 최근 김주형(18)이 KPGA 코리안 투어 최연소·입회 후 최단기간 우승을 기록한 KPGA 군산CC 오픈에서 4위로 마치며 우승에 근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골프투어(JGTO)에서는 한 개의 트로피를 보유했지만, 아직 코리안 투어 트로피는 들어 올리지 못했다.

고석완은 2018년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이후 두 번째 트로피를 노린다. 최근 3경기에서는 성적이 좋지 않았다. 시즌 개막전으로 치러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는 공동 110위, KPGA 군산CC 오픈에서는 공동 63위, KPGA 오픈 with 솔라고CC에서는 공동 59위에 그쳤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