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침수지역 시찰…'국무위원장 예비곡물' 공급 지시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07 06:2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대청리 홍수 피해 현장을 시찰했다고 7일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침수지역 피해 현장 시찰에서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국무위원장 예비 곡물’ 공급을 지시했다.

통신에 따르면 북한 황해북도 은파 대청리에서 둑이 터져 730여 채가 침수됐다.
 

북한이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