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아일랜드에 데이터 센터 구축…약 6000억원 투입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8-06 20:16

[사진=연합뉴스]


중국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이 아일랜드에 유럽 내 첫 데이터 센터를 구축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롤런드 클루티어 틱톡 글로벌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는 블로그를 통해 아일랜드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아일랜드는 법인세율이 낮아 아마존을 비롯해 페이스북, 구글 등 세계적 정보기술(IT) 기업들의 데이터 센터가 위치해 있다.

틱톡은 지난 1월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정부 및 규제기관에 대응하기 위해 이른바 '신뢰와 보안 허브(Trust and Safety Hub)'를 아일랜드에 구축한 바 있다. 6월에는 미국에서 담당했던 유럽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관리 및 보안을 아일랜드에서 담당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틱톡 데이터 센터 구축에는 4억2000만 유로(약 6000억원)가 투입됐다.

한편 틱톡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영국 런던에 틱톡의 글로벌 본사를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