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 "수재민 위한 기부 손길 릴레이"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8-06 17:45
집중호우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을 위한 스타들의 기부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배우 박서준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해 1억원을 쾌척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박서준은 4일 오전 희망브리지가 운영하는 2020 수해 피해 긴급구호 캠페인에 1억원을 기부했다. 박서준은 지난해에도 강원도 산불로 인한 피해를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에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배우 박서준[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국민 MC' 유재석 역시 지난 3일 집중호우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을 위해 써달라고 1억 원을 기부했다. 유재석은 2006년 수재의연금 1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세월호 참사,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2017년 포항 지진, 2019년 강원도 산불 등 국내 굵직한 재난이나 재해 때마다 기부를 통해 선한 영향력을 보여줬다. 올해 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바 있다.
 
김나영은 4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갑작스러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제자리로 돌아오시는 데 작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메시지를 적으며 사진을 올렸다.

방송인 유재석[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공개된 사진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약칭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내역이 담겼다. 김나영은 희망브리지를 통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김나영이 낸 기부금은 이번 집중호우 수재민과 피해 복구 등에 쓰일 예정이다.
 
배우 김소현이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수재민들을 돕는 데 써달라며 2000만원을 기부했다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5일 밝혔다. 김소현은 지난해에도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에 1천만원을 기부했다.
 
탤런트 김서형도 집중호우 피해 수재민들을 위해 도움의 손길을 보탰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관계자는 "배우 김서형이 협회가 운영하는 '2020 수해 피해 긴급구호 캠페인'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고 5일 전했다.

선한 영향력의 모범 사례 배우 신민아와 김우빈 커플이 폭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돕기 위해 기부에 동참했다.

배우 신민아[김세구 기자 k39@]

소속사 AM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신민아와 김우빈이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국의 많은 분들에게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각각 5000만원을 사랑의 열매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소속사에 따르면 신민아는 2009년부터 독거노인 난방비 지원, 화상 환자 치료,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 선생님 지원 사업 등 사회 각 분야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지원을 해왔다.
 
김우빈도 2014년부터 저소득 청소년 지원,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 등 소외된 계층을 위해 조용히 나눔 활동을 실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의료진과 취약계층 예방을 위해 기부에 앞장서는 모습도 보였다.
 
래퍼 MC몽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2020만원을 쾌척했다.
 
MC몽은 “코로나19 터지면서 여러분들과 함께 한 플리마켓 금액, 그리고 내가 조금 더 넣어서 아름다운 2020년 되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몽키즈와 내 이름으로 2020만원을 기부했다”라고 말했다.
 
그룹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해 3000만원을 기부하며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보여줬다.

그룹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6일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평소 아이들을 위한 기부활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는 최강창민이 집중호우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최강창민이 전달한 후원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 가정에 폭우로 인한 파손, 침수된 주거 개보수 비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배우 윤세아가 폭우로 피해를 본 수재민들을 위해 기부했다.
 
6일 윤세아는 자신의 SNS에 "함께합니다. 힘내소서"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내역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윤세아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당한 대구를 위해 써달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0만 원을 쾌척한 바 있다.

이외에도 배우 유인나가 5000만원, 방송인 유병재가 1000만원,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2000만원, 박지윤 아나운서가 2000만원, 가수 장윤정이 5000만원을 보탰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