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폭우피해 중소기업 최대 10억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8-06 15:46

[중진공 제공]


집중호우 피해 중소·벤처기업에게 정부가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폭우로 인한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정책자금 예산 증액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집중호우 피해 기업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공동 비상지원 체계를 갖추고 ‘재해지원 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현재까지 중진공에 신고·접수된 집중호우 피해기업은 충북 제천(4건), 충주(3건), 괴산(2건), 충남 아산(1건), 경기도 용인(1건), 평택(1건) 등 총 12건이다.

중진공에서는 재해·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의 피해복구 비용을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집중호우 피해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정책자금 예산 증액도 추진 중이다.

재해 피해 지원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금리 1.9%, 대출기간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으로 지원된다.

대출금 상환유예 등을 통해 이자 상환이 어려운 기업의 금융부담을 완화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집중호우 피해 중소기업의 피해복구와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