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장관 첫 대면 교추협 주재…WFP 대북사업 등 148억원 지원 결정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06 10:05
이 장관, 6일 취임 후 첫 교추협 대면 주재 WFP 北 영유아·여성사업 1000만 달러 지원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 29억원 지원도 대북 인도협력·지원 적기 추진 의지 재확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 달러(약 118억8000만원) 지원을 결정했다. 이 장관이 취임 전부터 강조해 온 대북 인도적 협력에 대한 의지가 재확인된 셈이다.

이 장관의 주재로 이날 오전에 진행된 제316차 교추협에서는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 이외 비무장지대(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 1단계 조성 사업 지원 및 기금운용계획변경(안)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WFP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 지원에 대해 “WFP가 동 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서 요청해왔다”며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원칙을 확고하게 이행하고, 필요한 지원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부 지원금 1000만 달러는 북한 9개도 60개군 보육원·소아병동 등 영유아 및 임산부·수유부 대상 영양강화식품 등 약 9000t를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에 쓰인다.

또 취로사업 참가자(60% 여성 구성, 부양가족 중 임산부‧수유부 등 유무 여부 기준 선발) 2만6500명을 대상으로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취로사업은 지역사회 재난·재해 방지를 위한 농촌 기반시설 구축·복구 사업 참가자를 대상으로 옥수수·콩·식용유 등 식량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이는 WFP가 북한과 협의 하에 추진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에 올해 28억9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DMZ 평화통일분화공간 조성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경의선·동해선 출입시설, 철거 감시초소(GP)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한다는 것이 골자다.

올해는 구 출경동 리모델링(‘출경 뮤지엄’ 설치)과 철거 GP 전시공간 조성 및 시범전시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지원금은 설계, 공사비, 감리비, 전시행사에 드는 경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20년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을 변경(‘남북경제협력기반조성’의 ‘DMZ 평화적 이용’ 내 비목 간 조정)해 사업비를 집행한다.

2021년에는 도라산역 전시공간 조성을 위해 32억7000만원을, 2022년에는 동해선 출입시설 전시장 조성, DMZ 국제예술제 개최, 도라산역~구 출경동 간 관람객 DMZ 조망용 도보 육교 설치 등에 13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 간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해당 사업을 향후 통일교육원, 통일미래센터, 6·25 납북자기념관 등과도 연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DMZ 및 접경 지역 문화축제로 확대·발전을 도모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