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결제앱 전쟁]메이퇀은 결제수단에서 왜 알리페이를 없앴나?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8-05 06:00
메이퇀 결제수단에서 알리페이 돌연 사라져 메이퇀 회장 "타오바오, 위챗페이 제외 이해 안가" 알리바바-텐센트 모바일결제 시장 놓고 경쟁 '치열'

위챗페이(왼쪽)와 알리페이 [사진=웨이보 캡처]
 

4일 중국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다운로드 순위 1위를 유지하던 메이퇀뎬핑(美團點評, 이하 메이퇀)이 어러머(餓了麽)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그런데 메이퇀 순위가 밀려난 이유가 독특하다. 최근 메이퇀 주문 결제 수단에서 알리페이가 사라졌다는 게 그 이유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중국 제일재경(第一財經)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메이퇀 앱 결제 수단에서 알리페이가 돌연 사라졌다. 이에 따라 중국 바이두 등 포털 사이트에는 ‘메이퇀 알리페이 퇴출’ 등의 검색어가 순위에 올랐다. 일부 사용자들은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메이퇀 측이 공식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제일재경은 “이는 사용자의 주요 결제 수단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메이퇀이 메이퇀페이와 위챗페이 등을 추천 결제 수단으로 올리면서 알리페이 사용이 비교적 적었던 사용자들에게는 표시되지 않고, 알리페이가 주요 결제 수단이었던 사용자에게는 표시됐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일이 더 주목을 받게 된 건 왕싱(王興) 메이퇀 회장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저격글 때문이다. 그는 “타오바오는 왜 여전히 결제수단에서 위챗페이를 제외하고 있느냐”며 “위챗페이는 사용자도 많고, 사용 수수료가 알리페이보다 저렴하다”고 주장했다. 타오바오는 알리바바가 운영하고 있는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이는 메이퇀과 메이퇀의 최대주주인 텐센트, 알리페이와 알리페이의 모기업인 앤트그룹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는 모바일 결제서비스 중국 시장 점유율이 합쳐서 80%로 압도적이다. 그런데 이들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각자 자신의 업체에서 상대 결제 서비스를 배제해 왔던 것이다.

게다가 이번 사건은 메이퇀이 지난 5월 말부터 메이퇀 월간페이 서비스를 도입하고, 앤트그룹이 상하이·홍콩 동시 상장 계획을 밝힌 가운데 불거졌다. 왕 회장의 알리페이 저격이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복잡한 경쟁상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석되는 이유다.

알리바바는 지난 2018년 7월 메이퇀 추월을 목표로 경쟁 배달 앱인 어러머를 인수하고, 대규모 투자금을 마케팅 비용에 쏟았다. 더 많은 음식값 할인을 제공하고 배달료 할인도 늘렸다. 알리바바의 다른 서비스 플랫폼 고객들에게 어러머 쿠폰 등을 지급하며 시너지 강화에도 나섰다.

다만 이는 음식배달 서비스를 통해 알리페이를 성장시키려는 의도가 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실제 어러머 앱에서는 알리페이를 기본 결제수단으로 사용했다.

제일재경은 “왕 회장의 이번 알리페이 저격 시점이 묘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