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정몽규, 2개월 만 재회동...아시아나 M&A 최종 담판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8-02 17:11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두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최종 담판'을 한다. 특히 다음 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이 회장은 배수진을 치고 현산 측을 강도 높게 압박할 것으로 분석된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정 회장이 휴가에서 복귀(오는 8일)한 직후 최종 만남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산은은 '전면 재실사 거부'가 인수 무산을 위한 책임 전가용 카드로 활용될 수 있어 최대한의 신의성실을 다하는 차원에서 재실사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다만 현산의 제안을 수용하되 실사 기간 등 세부안에 대해선 주도권을 쥐고 끌고 갈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현산 측이 12주로 제시한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기간을 대폭 단축해 '인수 무산을 위한 시간벌기' 가능성을 전면 차단할 계획이다. 현산이 지적한 항목 가운데 필수적인 항목만 압축적으로 실시하면 실사 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는 게 이 회장의 판단이다.

특히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이 회장이 직접 정 회장을 만난다는 점에서 최종 담판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번 재회동은 지난 6월 이후 2개월 만에 진행되는 것이다.

정 회장은 지난 1일부터 일주일 일정으로 강원도에 머물고 있다. 정 회장이 복귀 후 양측의 만남이 유력하다. 정 회장은 현재 산속 모처에서 외부와 연락을 끊은 채 경영구상에 매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 회장은 휴가를 떠나며 임직원에게 '디즈니만이 하는 것'을 비롯해 4권의 책을 추천했다. 디즈니는 M&A로 혁신을 일으킨 기업으로, 인수 전략 재정비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현산은 금호산업이 인수종결을 요구하자, '동반 부실' 우려가 있다며 12주간의 재실사를 제안했다. 계약 체결 당시와 비교해 아시아나항공의 부채가 4조5000억원으로 늘고 당기순손실이 급증한 점, 부실 계열사를 대규모 지원한 점 등 인수가치가 떨어진 것에 대해 조목조목 따져보자는 것이다. 현산 측의 제안대로 이달 재실사를 진행하면, 11월께 마무리된다. 

현산은 재실사를 요구하며 국유화 등 인수 무산 가능성도 열어뒀다. 현산은 "동반부실과 과다한 혈세가 투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재실사가 필요하다"며 "재실사는 현산이 인수하는 경우, 혹은 국유화의 경우에도 반드시 요구되는 필수적인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현산이 재실사 결과를 인수 발빼기용 카드로 보고 있다. 현산이 금호산업의 수차례 대면 협상 요구를 거절하면서 서면자료로만 대응해 온 것도 인수 무산 가능성에 무게를 더했다.

이에 금호산업 측은 "현산은 7개월 동안 아시아나항공 및 그 자회사들에 대한 모든 중요한 영업 및 재무 정보를 제공받아 인수실사 및 PMI(Post-Merger Integration) 작업을 진행했다"며 "인수의사가 있다면 불필요한 공문 발송이나 대언론 선전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사진 = 아시아나항공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