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난해 북한 경제성장률 0.4%···3년만에 증가 추정"

윤동 기자입력 : 2020-07-31 12:24
"올해 코로나19 여파 감안하면 본격적 회복기로 보기는 어려워"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북한 경제가 3년 만에 성장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추산했다. 다만 핵심 산업인 광공업 성장률이 여전히 마이너스(-)인 데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도 있어 본격적인 회복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2019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4%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했다. 2016년(3.9%) 이후 3년 만에 성장에 성공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2017년 말 이후로는 더 강화하지 않았다는 점이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별 성장률을 보면 농림어업(2018년 -1.8%→2019년 1.4%)과 건설업(-4.4%→2.9%)이 증가로 전환하고, 광공업(-12.3%→-0.9%)은 감소폭이 축소됐다.

광업(-17.8%→-0.7%)은 석탄이 증가했으나 금속 및 비금속이 줄었다. 제조업(-9.1%→-1.1%)은 중화학공업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전기가스수도업(5.7%→-4.2%)은 화력 발전은 늘었으나 수력 발전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북한의 산업구조는 광공업(29.4%→29.6%), 건설업(8.9%→9.7%), 서비스업(33.0%→34.1%) 비중이 커졌다. 특히 건설업 비중은 1990년 이후 최고치다.

농림어업(23.3%→21.2%) 비중은 2010년(20.8%) 이후 가장 작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북한의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35조6000억원으로 우리나라의 1.8% 수준이다. 1인당 GNI는 140만8천원으로, 우리나라(3743만5000원)의 3.8%에 그쳤다.

지난해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28억4000만 달러)보다 14.1% 증가한 32억4000만 달러다. 수출은 2억8000만 달러로 14.4% 늘었다. 시계 및 부분품(57.9%), 신발·모자·가방(43%)의 수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수입(29억7000만 달러)은 섬유제품(23.6%), 플라스틱·고무(21.3%), 식물성제품(29.2%) 등을 중심으로 14.1% 늘었다.

지난해 남북한 반출입 규모는 690만 달러였다.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조치 이후로는 반출입 실적이 미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한은은 1991년부터 관계기관으로부터 기초자료를 받아 유엔의 국민계정체계(SNA)를 적용해 북한 경제성장률을 추정해 오고 있다. 산업구조와 1인당 GNI 등 명목 통계는 북한의 기초자료 입수가 어렵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가격, 부가가치율 등을 적용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