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첫날 2만3006대 돌파…"국내 신기록"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29 08:49
역대급 디자인과 상품성 인정 받아
다음 달 출시 예정인 미니밴 4세대 카니발이 새 역사를 썼다.

29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지난 28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4세대 카니발의 계약대수가 단 하루 만에 2만3006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941대를 무려 4065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특히 이번 사전계약 실적은 국내 자동차 산업 역사상 최단시간·최다 신기록이며, 미니밴 차급에서 이러한 기록을 달성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서로 연결하고 케어하는 여유로운 프리미엄 공간으로 4세대 카니발을 완성한 것이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기아차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4세대 카니발에 기본 적용했다.

또 고객들의 프리미엄 니즈를 반영해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와 7인승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기본 적용하고, 클러스터와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증대했다.

무엇보다 4세대 카니발의 가장 큰 장점은 승·하차 편의, 공간 편의성이다. 스마트 파워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도어 동시 열림·닫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파워 슬라이딩 도어 연동 안전 하차 보조, 승하차 스팟램프 등 동급 최고의 승·하차 편의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9·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120만원이 추가된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236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118만원이 추가된다. 

한편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코베아 차박캠핑용품 세트, 12.3인치형 유보(UVO) 내비게이션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카니발 프리미엄 라이프 체험단'을 모집하고 선발된 12명의 소비자에게는 7일 동안 신형 카니발을 시승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기아자동차 4세대 카니발.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