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퓨처 모빌리티' 2관왕...미래사회 혁신 서비스로 호평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7-28 10:33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지속적인 혁신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대전 카이스트 학술문화관에서 '2020 퓨처 모빌리티 상' 상용차, 1인 교통수단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퓨처 모빌리티 상은 세가지 부문(승용차·상용차·1인 교통수단)에서 세계 최초로 콘셉트카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특히 올해는 독일 카 매거진 게오르그 카처, 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 찰리 터너 등 총 11개국 자동차 전문기자 16명이 71종의 콘셉트카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현대차는 상용차 대상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과 1인 교통수단 부문 대상 △빌트인 e-스쿠터로 2관왕을 달성했다. 미래 사회에 유용한 교통 기술,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첫선을 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은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의 의지가 담겨있다.

무공해 친환경 상용차 수요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친환경 수소에너지를 물류 배송에 접목한 최초의 콘셉트카란 점이 심사위원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현대차가 2017 CES에 '아이오닉 스쿠터' 콘셉트로 최초 선보였던 '빌트인 e-스쿠터'는 향후 출시될 신차에 선택 사양으로 탑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전동 스쿠터가 차량에 탑재되면 차량의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기를 활용해 자동으로 충전되고, 사용자는 목적지에서 충전된 전동 스쿠터를 꺼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심사위원단은 높은 완성도와 함께 자사 전기차 옵션 사양으로 활용할 수 있는 확장성에 높은 점수를 줬다.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는 “넵튠은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위상과 기술을 보여주는 앰버서더(ambassador)와 같은 콘셉트카다. 현대차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사업의 리더로서 제시하는 비전과 고객가치를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담았다”고 말했다.

 

‘2020 퓨처 모빌리티 상’ 상용차 대상을 받은 'HDC-6 넵튠' [사진 = 현대자동차 제공 ]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