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이 격화하는 미·중 갈등에...정부, 오늘 올해 첫 외교전략조정회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28 08:35
정부, 28일 3차 외교전략조정회의 본회의 개최 10여개 부처 관계자 및 학계 인사 50여명 참석 中화웨이·反中 경제블록구상 EPN 참여 등 논의

[자료=연합뉴스]


미·중 갈등이 나날이 격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외교 해법을 마련하고자 범정부 차원의 대책 회의를 개최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28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 주재로 미·중 갈등 상황을 평가·공유하는 한편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제3차 외교전략조정회의 본회의를 진행한다.

외교전략조정회의는 지난해 7월 출범한 범정부 협의체로, 미·중 갈등과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 등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능동적인 대외전략을 모색하고 민관 간 유기적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출범 당시 1차 회의를, 같은 해 12월 2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를 비롯해 국방부와 기획재정부, 통일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0여개 부처 관계자들과 국립외교원, 학계 인사 등 5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최근 더욱 고조되는 미·중 갈등 속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야 할 대응 방향을 다룰 전망이다.

특히 미·중이 최근 양국 주재 영사관에 대한 폐쇄 조치를 단행하는 한편, 미국이 각국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제품을 배제할 것을 압박하고 반중(反中)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EPN) 구상에 참여할 것을 독려하는 등 국제무대에서 펼쳐지는 양국 간 기 싸움은 나날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한·미 동맹을 주 축으로, 대중(對中) 관계도 조화롭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것을 기본 외교정책으로 삼고 미·중 갈등 상황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강 장관은 지난 2일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의 기본 입장은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원칙과 국익을 분명히 지키면서 전략적인 경제외교를 펼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지난해 12월 30일 주재한 2차 외교전략조정회의에서도 외교 방향으로 △주변국과 협력망을 강화하는 확대 협력 외교 △사안별로 국익과 원칙에 따른 관행을 축적하는 일관성 있는 외교 △국민·기업을 보호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전략적 경제외교를 제시했다.

지난 5월 28일에는 3차 외교전략조정회의 본회의 사전준비 성격의 통합분과회의를 열고 미·중 갈등에 따른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전략을 협의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