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제로' 비전 발표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7-22 14:30
애플은 2030년까지 제조 공급망과 제품 생애주기를 아우르는 기업 활동 전반에서 탄소 중립화를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은 이미 기업 운영 영역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화를 달성한 바 있으며, 이번에 새로 수립하는 목표는 모든 애플 기기가 생산 과정에서 기후 변화에 미치는 순 영향을 2030년까지 영(0)으로 줄이겠다는 뜻이다.

애플 측은 "당사는 이미 기업 운영 영역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화를 달성한 바 있다"며 "이번에 새로 수립하는 목표는 모든 애플 기기가 생산 과정에서 기후 변화에 미치는 순 영향을 2030년까지 영(0)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 측은 보고서를 통해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75% 저감하고 탄소 제거 솔루션을 개발해 자사 전체 탄소 배출량의 나머지 25%도 감소시키겠다는 상세계획을 발표했다. 저탄소 제품 디자인, 에너지 효율 향상, 재생 에너지 사용, 공정 및 소재 혁신 등 방법을 활용해서다.

애플은 재생에너지 이니셔티브를 통해 70곳 이상의 협력업체로부터 애플 제품 생산에 100%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도 밝혔다. 재생에너지 이니셔티브에는 국내에서 SK하이닉스도 대상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0년간 애플에 모바일용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를 공급해 온 주요 협력사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지속경영 중장기 목표의 일환으로 2022 ECO비전 및 ECO얼라이언스를 발표하며 친환경 반도체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팀 쿡(Tim Cook)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의 환경을 위한 노력을 뒷받침하는 혁신들은 지구에 이로울 뿐만 아니라, 제품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전 세계에서 새로운 청정 에너지원을 개발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기후 변화 대응은 새로운 시대의 혁신 잠재력, 일자리 창출, 탄탄한 경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애플코리아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