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 제시"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18 13:24
WSJ, '한미 간 방위비 이견으로 인한 협상 교착' 지목
미 국방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주한 미군 감축 옵션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양국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현실화할 지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18일 월 스트리트 저널(WSJ)은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합동참모본부가 전 세계 미군 재배치 및 감축 가능성 검토의 일환으로 주한미군의 감축을 검토했다고 전했다.

WSJ에 따르면 백악관은 작년 가을 미 국방부에 중동,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미군을 철수하기 위한 예비 옵션을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미 국방부가 이에 한국에 관한 것을 일부 포함한 여러가지 옵션을 다듬어 3월 백악관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현재 주한미군의 규모는 약 2만 8500명 수준이다.

WSJ은 또 미 국방부의 이 같은 검토는 한미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이견이 지속돼 협상이 교착된 상황에서 나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독일의 국방비 지출 수준에 강한 불만을 표하면서 주독 미군을 2만 5000명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또 독일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도 해당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과 관련한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을 공식화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미국의 대외 군사 전략과 관련해 중대한 변화의 조짐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