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경찰청,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근절 협약식 개최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7-17 11:00
양 기관 불법사금융 데이터와 범죄예방 홍보 적극 활용키로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이 보이스피싱 등 전화금융사기와 불법사금융 근절을 위해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은 17일 오전 경찰청에서 '전화금융사기·불법사금융 등 금융범죄 근절을 위한 '금융감독원-경찰청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윤석헌 금감원장과 민갑룡 경찰청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금감원이 보유한 불법금융행위에 대한 콘텐츠와 노하우와 경찰청이 보유한 다양한 범죄예방 홍보 채널을 융합할 계획이다. 우선 신종 금융범죄 사례를 신속하게 전파하고 공유하는 등 국민 특성에 맞춘 다각적인 불법금융행위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양 기관은 법정부 차원의 테스크포스(TF) 구성해 이스피싱과 불법사금융 등 금융범죄 척결을 위해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이 금융법죄에 노출될 우려가 커졌고, 금융범죄 수법이 발전함에 따라 양 기관의 수뇌부가 한자리에 모여 금융범죄 척결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