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피해자 원한다면 경찰 수사로 진실 접근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6 11:28
"단체장 집무실 침대 제거, 투명유리 설치 등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한계는 있겠지만 피해자가 원한다면 철저한 경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 대표 말처럼 당 소속 단체장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귀감을 세울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대책으로 "단체장 집무실의 침대를 없애고 가급적 투명유리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남해군수 7년간 안이 훤히 보이는 투명 유리 벽 집무실에서 근무했다"며 "엄태영 수원시장은 독대 자체를 없애기 위해 기록 비서를 옆에 두고 사람을 만난다고 하니 그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무제에 대해 "근거 없이 비아냥대거나 감정 섞인 비난을 하는 것이 우리 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행동이 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그것이 고인의 뜻을 온전히 기리는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금 시점에서 박 시장을 보낸 슬픔과 분노 때문에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고,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정치인에게 비난 댓글을 다는 것은 문제를 푸는 것이 아니라 당을 자멸의 길로 들어서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