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린벨트 해제 불가 입장 흔들림 없다"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7-15 20:02


서울시는 15일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와 관련해 해제 없이 온전히 보전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그린벨트 관련 서울시 입장'을 통해 "그린벨트는 개발의 물결 한 가운데에서도 지켜온 서울의 마지막 보루"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변인은 국토교통부를 주축으로 구성된 주택공급 확대 TF(태스크포스) 참여와 관련해 "서울시는 개발제한구역이 제외된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의 범주 내에서 논의하는 것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오늘 회의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분명히 밝힌바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토부는 수도권 주택공급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등 유관부처 및 지자체와 실무기획단을 구성하고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 모두발언에서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도시 주변 그린벨트의 활용 가능성 등 지금까지 검토되지 않았던 다양한 이슈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현재 주택공급과 관련한 심각한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대책 마련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지난 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 국가공간정보 공동활용 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