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홍콩 사무소 일부 서울로 이전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7-15 18:16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홍콩 사무소 일부를 서울로 이전한다.

NYT는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홍콩 내 취재 활동에 제약이 생겼다면서, 홍콩을 기반으로 활동하던 디지털 뉴스 인력을 내년 중 한국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NYT 홍콩지사 인력의 3분의 1은 디지털 뉴스를 담당하며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본사가 생산하는 온라인 뉴스를 감독하는 전초지로 기능해왔다.

다만 디지털 뉴스 인력 이전 후에도 NYT는 홍콩 사무소에 취재 인력을 유지할 것이며, 홍콩의 격변기를 취재하기 위해 취재 인력을 충원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NYT 인터내셔널' 인쇄팀과 광고·마케팅팀도 홍콩에 잔류한다.

홍콩은 외국 기업에 개방적이고, 중국 본토와 가깝다는 장점이 있어 영어 기반 언론사의 아시아 본부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홍콩보안법 제정 이후 취업허가증 확보가 어려워지는 등 과거 홍콩에서 겪어보지 못한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중국 정부는 뉴욕타임스의 발표 후 외국 언론을 포함한 외국 기관과 개인은 법에 따라 권리를 누린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외국 언론 내부의 일에 대해 논평하지 않겠다"면서도 "법에 따라 보도하면 걱정할 필요 없을 것이다. 우리는 외국 매체가 중국에서 취재 보도하는 것에 대해 항상 개방적이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