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피해호소인', '피해고소인'…민주당의 2차 가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5 16:39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정 않겠다는 2차 가해"
미래통합당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해고소인(이낙연 의원)' 등의 표현으로 칭한 민주당에 대해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우아한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는 '호소인', 당권주자라는 이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의 돌림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때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추행 사건 때도 '피해자'라고 칭하며 피해여성에 사과했던 민주당이다"며 "유독 이번만 그렇다"고 했다.

이어 "총선 결과에 도취한 그들에게 고통당한 여성에 대한 공감은 없다"면서 "등 떠밀려 나온 이해찬 대표의 사과는 안하니만 못한 변명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절망속에서 용기를 낸 피해 여성에 폭력을 가해서라도 이분들은 박원순 시장, 오거돈 전 시장을 뒤이을 선거에 이기겠다는 궁리 밖에 없다"면서 "공소권이 없다고 진실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했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