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유상봉과 선거공작? 전혀 사실 아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5 10:43
"유상봉, 수차례 사기행각…의례적 통상적 민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15일 '함바왕' 유상봉씨와 선거공작을 공모했다는 일부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선거 공작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난해 8월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소속 소통위원의 부탁으로 억울한 민원이 있다는 유상봉을 처음 만났고, 의례적이고 통상적인 민원 처리를 해주었다"고 밝혔다.

전날 KBS는 유씨를 인터뷰해 윤 의원이 유씨에게 함바식당 등 이권을 약속하고 상대 후보에 대한 고소장, 진정서 제출 등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윤 의원은 이에 대해 "당시는 공직선거법상의 국회의원 선거기간도 아니고 민주당이든 통합당 어느 정당에서도 국회의원 경선후보가 정해지지 않아 누가 경쟁자가 될지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해당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또 "유상봉은 이미 수차례의 사기행각을 벌인 사람으로, 유상봉의 진술에 기초한 보도는 극히 위험하다"며 "현재 진행 중인 인천경찰청에서 수사에 의하여 유상봉의 허위진술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상현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