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돌아온 르노삼성 '더 뉴 SM6'…"신규 엔진·화려해진 외관"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15 09:00
TCe 300, TCe 260 적용…"부분변경 이상의 변화" 리어서스펜션 개선·신규 컬러 추가·편의기능 강화

중형 세단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 SM6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더 뉴 SM6'를 15일 공개했다.

2016년 출시 이후 4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더 뉴 SM6는 신규 파워트레인으로 주행성능을 높이고, 편의기능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TCe 300은 225 마력의 강력한 힘과 동급 최대 토크 30.6kg·m의 풍부한 견인력 및 탁월한 가속력을 선사한다.

TCe 260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두가지 엔진에는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게트락'의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됐다. 

디자인은 더욱 화려해졌다. 내·외장 디테일을 보강해 세련미를 강조했으며,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를 추가했다.

또 일부 국산 대형 고급세단 및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에 적용되는 '발광다이오드(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동급 최초로 선보인다. 이는 전방 카메라가 주행 상황을 스스로 인식하고, 상향등 내부 LED(총 36개)를 다중 제어해 영역별 밝기를 정교하게 조정하는 첨단 라이팅 시스템이다.

프런트와 리어 댐퍼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MVS)을 적용해 감쇠력을 부드럽게 제어한다. 리어 서스펜션에 대용량 하이드로 부시를 적용해 노면 진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소음도 줄였다. TCe 300에는 실내에 유입되는 엔진소음의 반대 위상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저감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을 동급 최초로 기본 적용했다.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폭 보강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은 앞차의 속도에 맞춰 정차·재출발이 가능하며, 새로 추가된 차선 유지 보조(LCA)와 함께 자율주행 1단계 수준의 운전 성능을 구현한다. 이외에도 보행자·자전거 탑승자 감지가 가능한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됐다.

10.25인치형 TFT 클러스터(계기판)와 9.3인치형 이지 커넥트로 첨단 공간을 완성했다. 이지 커넥트는 통신형 T맵을 적용한 동급 최초 세로형 디스 플레이다. 터치 방식으로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사용자를 고려하되, 운전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공조기능은 물리버튼으로 별도 분리했다.

가격은 TCe 260 △SE 트림 2450만원 △SE 플러스 트림 2681만원 △LE 트림 2896만원 △RE트림 3112만원 △프리미에르 3265만원, TCe 300 △LE 트림 3073만원 △프리미에르 3422만원, LPe △SE 트림 2401만원 △SE 플러스 2631만원 △LE트림 2847만원 △RE 트림 3049만원(개소세 3.5% 기준)이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2016년 출시 이후 4년간 14만3000여대를 판매한 저력을 발판으로, 더 뉴 SM6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형 세단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