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렌식 뜻?… 故 박원순 고소인 측 '결과물' 경찰 제출, 지난 활용 사례는?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7-14 13:24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인 측이 텔레그램 포렌식 결과물 등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히면서 ‘포렌식’ 뜻에 누리꾼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포렌식(Forensic)은 법정과 관련된, 법적인, 법의학 등의 뜻을 가진 단어다. ‘디지털 포렌식’은 디지털 수사과정을 총칭한다. 이는 수사기관이 전자증거물을 사법기관에 제출하기 위해 휴대폰, PC 서버 등에 저장된 디지털 데이터 및 통화기록 등을 수집·분석하는 과정을 말한다.

사진과 동영상 등의 문서를 지우기 위해 공장 초기화를 시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스마트폰은 내부에 흔적이 남기 때문에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통해 기록을 복원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통해 디지털 포렌식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당시 최씨의 태블릿PC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으로 삭제된 파일을 복구하고 다양한 분석을 거쳐 태블릿PC가 최씨 소유라고 알려졌다.

2019년 '버닝썬 게이트'에서도 디지털 포렌식이 이용된 바 있다. ‘불법 몰카 유포’ 정준영의 ‘황금폰’ 등도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증거를 찾아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