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잘 내면 신용등급 올라간다…국민연금 빅데이터 서비스 구축

이종호 기자입력 : 2020-07-14 12: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10월부터 성실하게 국민연금을 납부하면 신용점수가 올라간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 가입자 중 최대 55만명의 신용점수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국민연금공단,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함께 국민연금 납부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방대한 납부정보를 토대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용평가기관인 KCB와 공동으로 비금융정보 활용과 보안을 고려한 신용평가 모형 개선에 참여해왔다.

금융위는 지난해 12월 '동형암호 기술'을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KCB의 신용정보와 국민연금공단의 연금 납부정보를 안전하게 결합·분석해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진 것.

분석 결과 국민연금 가입자 중 235만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실하게 국민연금을 납부한 사람일수록 금융권 대출 연체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KCB는 오는 10월부터 국민연금 성실납부 기간과 연계해 신용점수 가점을 부여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적용한다.

새로운 모델이 적용되면 비금융정보 등록 개인은 성실납부 기간에 따라 신용평가에 최대 41점(총 1000점 척도)까지 가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KCB에 등록된 국민연금 가입자 중 최대 55만 명의 신용점수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사회초년생 등 금융거래 이력이 많지 않은 금융 이력 부족자(thin filer)들이 비금융정보 반영을 통해 더욱 타당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국민연금 납부 데이터로 신용점수가 향상되는 55만명 중 청년층(34세 이하)은 24만 명으로, 이들의 금융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전 국민의 전 생애에 걸친 국민연금 가입, 납부, 수급정보 약 4800억 건의 데이터를 보유, 활용해 공공분야와 민간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오는 8월에 국민연금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열고, 2021년까지 국민연금 빅데이터 포털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