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재보선, 당 명운 걸린 큰 선거"…서울·부산 공천 불가피론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4 10:48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엔 큰 문제 돼버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대해 "당의 명운이 걸렸다고 할 만큼 큰 선거"라며 후보를 배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재보선 귀책 사유가 자당에 있을 경우 후보를 배출하지 않도록 규정한 민주당 당헌과 관련해 "우리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가 돼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재보궐 선거 후보 배출에 대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가 연동돼 대선까지 직접적 영향을 주는 선거가 돼버렸다"며 "당헌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후보 배출 여부는) 당원 동지들의 판단을 우선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당헌을 지키지 못할 경우 당 지도부가 대국민 사과하고 설명하지 않고는 국민적 신뢰를 받기가 어려울 것"이라며 "그냥 어물쩍 넘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 진상규명 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당사자가 그렇게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는 추모 자체도 존중해야 한다"며 "고소인이 제기하는 것이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에 대해 판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 이후부터 민주당 내 각종 스캔들이 연이어 발생하는 것에 대해 "부끄럽다. 총선 결과에 대해 너무 자만하지 않았나 돌이켜보게 된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