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김부겸 당권 경쟁 재개…'재보선 역할론' 이슈로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3 17:43
"물러나도 책임 역할" vs "땜빵식 논리 불과"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 기간 멈췄던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이 다시 시작됐다.

13일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박 시장 영결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울산에서 기자간담회 등 선거운동을 진행한다. 이 의원은 14일부터 토론회 참석, 언론 인터뷰 등 통상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까지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되면서 재보선 판이 '대선 전초전' 급으로 커졌다. 이에 민주당 차기 당 대표의 재보선 역할론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역할론은 당 대표의 임기 문제와 맞닿아 있다.

차기 당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내년 3월 초 중도사퇴할 경우 '대표 궐위' 상태에서 4월 재보선을 치르거나, 임시 전대를 열어 새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당 일각에서는 차기 당 대표가 3월에 사퇴할 경우 2월 말 임시 전당대회를 열어 대표 공백이 없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의원 측은 당 대표가 돼서 중도사퇴하더라도 내년 2월 당의 재보선 후보를 공천한 이후라 큰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인다.

반면 당 대표가 되면 2년 임기를 채우겠다고 공언한 김 전 의원 측은 "재보선을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당 대표를 사퇴한다는 것은 굉장히 무책임한 이야기"라며 "공천은 해놓고 선거 관리는 하지 않겠다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라면 임기를 채우는 게 정상이지, 선대위원장을 맡아서 책임을 다할 수 있다는 것은 '땜빵식' 논리에 불과하다"고 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