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박원순 가해자 취급...사자 명예훼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3 09:37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사자 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는 얘기”라고 했다.

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미 피해를 호소하는 분의 피해를 기정사실화하고 그것이 박원순 시장이 가해자라고 하는 점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의 장례가 5일장으로 치러지는 것에 대해선 “당초에는 3일장을 검토했지만 시신이 너무 늦게 발견되는 바람에 하루를 허비했고, 외국에 나가 있던 상주인 아들이 귀국하는 일정도 비행기편이 마땅치 않아서 뜻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래서 불가피하게 5일장을 치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장례식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된다”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배경이라고 이야기되어지는 고소 사건을 정치적 쟁점화하기 위한 의도라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온라인 분향소에 100만명의 시민이 참여하고 있고 현장 빈소나 또 분향소에 찾은 시민들만도 수만명”이라며 “이런 분들에 대한 모독이자 모욕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진 의원은 “조문을 한다든가 애도를 표하는 일 자체가 2차 가해라고 하는 주장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이유가 어떻든지간에 조문을 하지 않겠다고 하는 어떤 정치인이나 개인의 입장은 그것 대로 존중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사자 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는 얘기”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