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박원순 시장 사망에 후반기 개원식 등 일정 연기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7-10 16:22
시정 공백 최소화하도록 노력

[사진= 아주경제DB]


서울시의회 임시회와 후반기 개원 일정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미뤄졌다.

서울시의회는 10일 오후 개최 예정이던 제10대 후반기 의회 개원기념식과 제296회 임시회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마주하게 돼 모든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며 시정 공백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갑작스러운 소식에 여러모로 놀라셨을 시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장에서 박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