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원순 사망' 소식 접한 서울시청 직원들
다음
17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전날 오후 5시께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유언을 남기고 사라졌다는 박 시장 딸의 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했다.

철야 수색을 한 끝에 경찰 기동대원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견은 이날 0시 1분께 숙정문 인근 성곽 옆 산길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된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박 시장의 시신은 이날 새벽 3시께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대변인실과 4급 이상 간부급 직원들은 박 시장의 실종 이후 비상대기하며 소식을 기다려왔다. 결국 박 시장의 부고가 들려오면서 일부 직원들은 망연 자실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서울시청 직원들은 어두운 모습으로 출근했다. 시청 한 관계자가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담긴 신문을 들고 출근하는 모습도 보였다. 박 시장이 마지막으로 머문 서울시 공관은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져 오는 13일 발인 예정이다. 서는 이날 청사 앞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일반인 조문객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고소장을 접수하고 최근까지 박 시장에게 신체접촉 및 부적절한 내용의 메시지를 받는 등의 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