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인근서 숨진 채 발견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7-10 08:08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 시장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고인과 유가족의 명예를 위해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 기동대원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견은 이날 0시 1분께 숙정문 인근 성곽 옆 산길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재까지 박 시장의 명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감식 중인 지금으로서는 특별한 타살 흔적이 없어 보이고, 변사사건 절차에 따라 심도 깊은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위해서 (사인에 대해) 저희가 (언론에) 확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앞서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택시를 타고 성북구 와룡공원에 왔으며, 오전 10시53분 폐쇄회로(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소방관 등 770여명과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