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서울시도 '당혹·비상근무' 돌입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7-09 21:08
사망설, 미투설 등 다양한 가능성 나와...공관서 유서 발견됐다는 보도도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서울시에서도 비상 근무 태세에 돌입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의 딸로부터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고 후 4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기동대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의 실종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그 원인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나왔다. 가장 유력한 설로는 미투 의혹과 함께 최근 부동산 추가대책으로 거론된 서울 그린벨트 완화 방안에 대한 대승적 결단을 내리기 위해 잠적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실제 이날 MBC는 보도를 통해 박 시장이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고 밝혔다. 실제 박 시장의 추행 사실이 있는지, 실종과 이 피소 사실이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박 시장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으면서 그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설도 돌았으나 경찰은 현재까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서울시도 비상 근무태세에 돌입했다. 현재 서정협 행정1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사태 파악에 나섰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면서 "서울시 4급 이상 간부들이 모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아직 시청 차원에서 확인된 내용도, 공식적으로 발표할 사안도 없다"고 답했다.

한편, 데일리안은 이날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박 시장 공관에서 그가 남긴 유서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